공지사항

필리핀 교민사회 "강력사건 공동대응" ..현상금 모금_연합뉴스

by info posted Aug 15, 20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연합뉴스

필리핀 교민사회 "강력사건 공동대응"…현상금 모금

기사입력 2014-08-12 15:59 

 

(하노이=연합뉴스) 김권용 특파원 = 최근 잇단 한국인 피살사건으로 신변안전 대책 마련에 애쓰던 필리핀 한인사회가 강력사건 범인 검거를 위한 현상금 등 `안전대책기금' 모금에 나섰다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은 현지 교민사회가 한국인 관련사건 범인 체포를 위한 현상금 재원 마련과 필리핀 경찰의 수사 지원 등을 위한 모금활동에 들어갔다고 12일 밝혔다

해외 교민사회가 한국인 피살사건 등 강력사건과 관련해 모금 운동을 통해 공동 대응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인안전대책협의회'가 추진하는 모금 운동에는 한인총연합회 등 주요 단체와 인사들이 참여한 데 이어 필리핀과 한국업체들의 지원이 이어질 것으로 한인회와 한국대사관은 보고 있다

이장일 한인안전대책협의회 위원장은 "최근 한인 동포들이 많이 거주하는 주거지역에서 한국인 1명이 납치범들에 저항하다 숨졌다" "필리핀 치안 당국에만 의존할 수 없어 직접 모금 운동에 나서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특히 한인 대상 범죄가 발생하면 필리핀 경찰이 범인을 체포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필요 시 현상금을 걸어서라도 반드시 범인을 체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필리핀에서는 3월 한국인 여대생 1명이 납치돼 살해된 데 이어 지난달 말에는 한국인 배모(58)씨가 납치범들과 싸우다 숨지는 등 올해 들어 각종 범죄사건으로 9명의 한국인이 목숨을 잃었다.

이에 앞서 이혁 주필리핀 한국대사는 필리핀 대통령실과 관계부처, 경찰청에 강력한 수사와 예방대책 수립을 요청했고, 대통령실은 한국인 등 외국인에 대한 신변안전 보장을 약속했다

특히 푸리시마 필리핀 경찰청장은 도심 내에 검문소 100여 곳을 설치해 한국인 관련사건의 범인 검거와 범죄예방에 전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 정부는 최근 필리핀에서 한국인을 노린 범죄가 지속적으로 증가하자 필리핀 경찰청에 설치된 전담 대응팀 '코리안 데스크'의 인력을 증원하는 한편 한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중부 세부지역에도 공관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kky@yna.co.kr


Articles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