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고문의

2017.12.21 15:21

위험한 손과 눈이란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목: 위험한 손과 눈

 

그의 손은 만지는 것 마다 세상 중심을 움켜쥐려한다

천수천안대자대비 (千手千眼大慈大悲)

원나라 라마승(羅摩僧) 밀교(密敎) 첩자

위험사상이 전염의 불꽃을

왼 손 오른 손으로 옮기고 다닌다

형체도 이름도 없는 도깨비 방망이 휘두르고 다닌다

 

그의 눈은 보는 것마다 하늘 바닥에 닿으려한다

천수천안대자대비 (千手千眼大慈大悲)

네팔에서 건너온 유리걸식승(遊離乞食僧)

적군파(赤軍派) 행동 지뢰(地磊)의 불길

윈 눈 오른 눈 불 붙이고 다닌다

있지도 않고 없지도 않은

희고도 검은 색공(色空)의 옷자락 펼치고 다닌다

 

 

작가:이은심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필리핀 한인총연합회 홈페이지에 각종 광고 요청에 대하여 기재 바랍니다. 1 업무팀장 2016.06.22 155
43 이젠 세상이 흔적이 없다 수진99 2018.01.04 1
42 이렇게 비가 오는 날이면 문득 수진99 2018.01.04 1
41 참 오랜만에 우리들 하늘이 웃는다. 수진99 2018.01.03 1
40 땀 흘리는 장미 수진99 2018.01.03 1
39 비가 머물다 간 자리에 수진99 2018.01.01 1
38 어떤 가족 이야기 수진99 2017.12.29 1
37 마음은 물 위에 앉다. 물 위에 눕다 수진99 2017.12.29 1
36 어떤 당신이라는 말 수진99 2017.12.28 0
35 예전 복날 꿈 속, 잘 익은 수박덩이 하나 수진99 2017.12.27 1
34 한낮의 고독 수진99 2017.12.27 2
33 그리운 비는 내리고 수진99 2017.12.26 1
32 저기 타오르는 한 점 속으로 사라지다 수진99 2017.12.26 8
31 지금은 별들의 지휘봉은 팝으로 울지만 수진99 2017.12.25 2
30 비오는 날에 수진99 2017.12.24 2
29 먼 네가, 가까운 네가 되어서 수진99 2017.12.24 2
28 푸른 바다 그리고 태양 수진99 2017.12.23 2
27 작은 내 소박한 꿈 수진99 2017.12.23 2
26 어떤 이유를 찾아 수진99 2017.12.22 2
25 나의 막막한 시간 수진99 2017.12.21 2
» 위험한 손과 눈이란 수진99 2017.12.21 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필리핀한인총연합회 | Tel: 63-2-886-4848, 886-4898, 886-3839 | Fax: 63-2-886-7997
Contact e-mail: info@korea.com.ph
개인 정보 책임 및 관리자 : 권 신
본 사이트를 통한 수익금은 교민 사회의 발전, 한인회의 각종 공공사업에 쓰여집니다.
Copyright © United Korean Community Association in the Phillippin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