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기고

조회 수 274 추천 수 0 댓글 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너무나 어리고 여린, 보드랍고 작은 아기가
긴 시간 잔인한 학대를 받다가
극한의 고통속에서 외롭게 죽었습니다.
부디 관심을 갖아주세요.


저는 ‘울산 현대어린이집 성민이’ 라는 사건을
아주 예전에 뉴스에서 봤던 기억이 있었는데
이번에 여러 아동 사망 사건을 계기로 오늘 다시
접하게 되었습니다.

성민이 사건은 두돌도 안된 23개월 영아가
어린이집 원장남편에 폭행에 의해서
장이 끊어져 복막염과
패혈증으로 사망한 사건입니다.
저는 단순히 그 날 원장 남편이 화가나서 아이를 폭행하다 심하게 맞아서
사망한 사건으로 알고 매우 안타까워 했었는데
오늘 여러가지 기사와 사연을 보니 너무나
잔인하고 비참하고 이 곳까지 와 글을 적게되었습니다.

성민이의 아버지는 경제 형편이 어려운
사회적 약자였습니다.
이혼후 두 아들을 혼자 키우기 어려워
울산시 공무원의 소개로 24시간 운영하는 어린이집에
아이들을 맡겼습니다.
성민이 아버지는 지방을 전전하며
일을 다니며 생계를 책임져야했고
돌봐줄만한 친척이 없어서 어쩔수 없이 아이들을
맡겼지만 주말이면 아이들을 데려와 같이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러나 그 곳에 맡겨진 지 3개월만에 아기는
처참한 모습의 주검으로 돌아왔습니다.

나중에 여러 정황을 보니 3개월동안 아이는 너무나
잔인하고 잔혹하게 학대를 받았으며 숨을 거두기 마지막
2~3일에는 차라리 즉사하는 것이 나았을 정도로
생지옥의 고통을 느끼며 죽어갔을 것이라고
소아과 전문의들과 부검의는 입을 모아 말했습니다.
원장부부의 집에서 24시간을 먹고 자고 했던
그 어린아이를 잔인하게 학대해서 죽였으며
다른 보육교사에게는 ‘성민이가 전염병이 있으니
안아주지 말고 곁에 두지 마라’고 지시하였습니다.
(실제 부검결과 성민이는 전염병이 없었습니다.)
원장부부는 성민이가 의지하고 기대고 싶었던 보육교사의 손길을 그렇게 차단해버렸습니다.

또 다른아이들은 식판에 정상적인 식사를 주며
성민이 형제에겐 냉면 대접에 이것저것 섞어서 먹였는데
이것마저 아가는 너무나도 맛있게 먹었다네요.
유일하게 학대받지 않는 시간인
보육교사의 근무시간이 끝나고 퇴근하려고 하면
그 어린 아가는 소리도 못내며
눈물만 뚝뚝 떨구었다고 합니다.
잠은 보일러가 들어오지 않는 방,
혹은 거실 피아노 밑에서 형제가 부둥켜 앉고 잤으며 원장남편은 인형을 빙빙 돌리다
성민이의 얼굴에 가격하고 수막대(교구, 철제재질)로
폭행했습니다. 밝혀진 것이 이정도인데 아무도 없이
성민이 형제와 그 원장부부만 있는 오후 6시이후부터
그 다음날 보육교사가 출근하는 아침이 올 때까지...
성민이는 어떤 폭행과
어떤 학대와 어떤 대우를 받으며 지냈을까요..

아기가 사망하던 그 마지막 사건은
원장 부부싸움중에 아기가 변을 봤다고
원장의 남편이 아기의 팔을 양쪽으로 벌려잡고
배를 발로 걷어찼으며 울음을 멈추지 않자
잔인하게 발과 주먹으로 아이의 배를 짓이기고
얼굴을 가격하였습니다.
장이 끊어진 아이가 죽도록 우는데도 병원을 데려가지
않고 마트로 데려가서 또 구타 했으며 그 이후
죽음에 이르기까진 정확하 밝혀진바가 없는 것 같습니다.

부검의는 아기가 장이 끊어진 후 사망까지는 최소 2~3일
이 걸렸을 것이고 그 고통은 이루 형언할 수가 없다고
하였습니다. 이웃도 자지러지는 아이의 울음소리가 들렸다고
증언합니다. 물만 먹어도 토할것이며
약을 먹였다면 극한의 고통은 몇배가 더 증가했을 것이라고
합니다. 병원에 왔다면, 하루만 일찍 병원에 데리고 왔다면
아이를 살릴수 있었을거라 합니다.

23개월.. 두돌도 안 된 아기입니다.
걸음마는 잘 하지만 아직도 기저귀를 차며
엄마, 아빠 정도를 겨우 말합니다.
아직 반사신경도 느리고 신체동작도 미숙합니다.
피부는 너무나 보드랍고 솜털같구요..
배는 너무나 말랑말랑합니다..
해맑게 웃고 뽀뽀하고.. 손은 어른 손의 1/4만 하며
아주 작고 포동포동합니다..

23개월 아기는
왜 자신이 이렇게 죽도록 아픈지....
왜 매일매일 맞아야 하는지...
왜 아빠는 오지 않는지....
아빠가 너무 보고싶은데.....
아무것도 모른채 홀로 그 고통을 견디며
죽어갔습니다. 오죽하면 의사가 차라리 즉사하는 것이
훨씬 나을 정도의 상상할 수 없는 고통이라 했습니다.
6살난 성민이의 형이 할수 있는 것이라곤
그렇게 숨이 끊어질 듯 우는 동생을
원장부부가 운다고 또다시 폭행할까봐
식탁밑으로 기어들어가 동생을 부둥켜앉고 입을 틀어막고
울음소리가 새어나오지 않도록 하는 것.
그리고 죽어가는 동생을, 고통에 몸부림치는 동생을
달래는 것. 그것 뿐이었습니다.

원장부부의 처벌은
원장(여) 징역 1년
원장남편 징역 1년 집행유예 3년 -> 형을 살지 않습니다.
성민이를 직접적으로 죽인 원장 남편은
실제론 아무 처벌을 받지 않았습니다.

이미 너무나 오래 된 사건이라 재수사가 어려운 것
알고 있습니다.
다만 제가 오늘 이 글을 쓰는 것은
아직도 계속 아이들이 학대와 사고로 죽어나가고 있음에도 이해할 수 없는 형량과
심지어 처벌을 받지도 않는
법들은 꼭 개정해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원장 부부는 법률상 어린이집 교사 자격증, 운영허가 등을 다시 받을 수 있으며
실제로 사건이 지난 몇년 후 어린이집(혹은 학원)을 차려
운영했다고 합니다.
이미 처벌 받은 사건을 다시
처벌받게 할 수는 없지만
아동학대에 대한 나라의, 국민의
인식이 꼭 바뀌어야 하고 관련 법을 꼭 개정해야 한다고
생각하며 이 글을 적습니다.
또 성민이가 배를 가격당하고 장이 끊어진 그날
숨을 거둔것인지, 그 이후 몇일을 더 살아있다가
사망한 것인지 밝혀져야합니다.
아기의 죽음에 아직도 몇일이란 공백이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제가 오늘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무엇이든 할 수 있을까 생각했지만
정말 생업을 포기하고 10년을 달려들어도
바꿀 수 없을 거라는 무력감과
너무나 잔인한 아기의 죽음에
비통한 마음 뿐.. 그 어떤 것도 할 수가 없었습니다.

대통령님, 모든 국민께서 꼭 기억해주고
이 가엾은 생명을 잊지 말아주세요.


http://m.cafe.daum.net/khakimarket/1ECH/64669?q=23%EA%B0%9C%EC%9B%94%20%EC%96%B4%EB%A6%B0%EC%B2%9C%EC%82%AC%20%EC%84%B1%EB%AF%BC&
사건내용과 아버지의 인터뷰

https://blog.naver.com/boonsuck/22024161666
한 블로거의 글


네이버, 다음에
‘울산 현대어린이집’ , ‘23개월 어린천사 성민’
검색하시면 관련 내용이 많습니다.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314584?navigation=best-petitions


청원 부탁드립니다

?
  • ?
    anger 2018.08.14 12:44
    너무 마음이 아파 끝까지 읽을 수가 없습니다... 부디 죄를 지은 부부가 죗값을 치르게 해주세요, 23개월이면 너무나 작고 연약한 아이입니다. 사랑으로 보살펴야할 아이에게 악마와 같은 잔인한짓을 한 그 부부가 벌받을 수 있게 다들 힘을 모아주세요
  • ?
    대한민국국민 2018.08.14 12:45
    국민청원이 40만을 넘었습니다 모든국민이 분노하고있고 가해자가 필리핀에서 잘살고있다고 들었습니다 사실인가요? 교민여러분 답해주세요
  • ?
    대한민국엄빠대표 2018.08.14 13:51
    3개월간 아이에게 무슨짓을 하였는지 이제라도 밝히세요.!!!!!! 이제라도 시인하시라구요.... 이곳에 계시다면... 교민분들 부탁드립니다... 피해자 가족들은 11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어두운 터널속에 갇혀 계신답니다...부디... 이제라도 하늘에서 편안하게 잠들수 있게 제발 부탁드립니다.
  • ?
    Erica 2018.08.14 14:27
    이게 도대체 무슨일인가요? 어떻게 이런일을 인간으로서 부모로서 저지를수있는지..
    사람이랍시고 저런 악마가 아무 죄의식없이 우리들 틈에 끼여 평범하게사는거. 절대 있어서는안됩니다!
    법은 피해갔지만 우리가 저런것들을 처벌해야해요..
    차마 글을 정독할수도없네요ㅜ 재수사가 되야할것같아요. 관심가지고있겠습니다..
  • ?
    Killers 2018.08.14 15:01
    같은 교민으로서 부끄럽네요 ... 고국에서 필리핀에 대해 부정적 잊식을 갖게될까 두렵습니다
    적극 찾아볼께요 이름은 알 수 없나요 인터넷 보네 채 .. 남 .. 이거 확실한가요?
  • ?
    yato 2018.08.14 23:01
    이렇게 끔찍하게 아이를 보내고 아주 잘 살고 있다니 기가 막히네요
    남은 가족들은 어찌 보내는지...안봐도 훤합니다
    정말 피가 거꾸로 솟네요
  • ?
    분홍이 2018.08.15 10:52
    인터넷 울산현대 어린이집사건 치면 자세한 내용이 나옵니다 채**남** 살인사건 치면 나옵니다
    2007년 일어난 사건이며 11년이 지난 지금도 한 번도 잊어본적 없습니다.
    23개월 그 작고 여린 아이를 잔인하게 죽이고도 뻔뻔하게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 하지 않았다네요
    학대도 모자라서 죽이기까지 하다니 인간이 아닌 거 같네요
    빨리 한국으로 송환되서 합당한 처벌 받기 원합니다
  • ?
    분홍이 2018.08.15 10:52
    인터넷 울산현대 어린이집사건 치면 자세한 내용이 나옵니다 채**남** 살인사건 치면 나옵니다
    2007년 일어난 사건이며 11년이 지난 지금도 한 번도 잊어본적 없습니다.
    23개월 그 작고 여린 아이를 잔인하게 죽이고도 뻔뻔하게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 하지 않았다네요
    학대도 모자라서 죽이기까지 하다니 인간이 아닌 거 같네요
    빨리 한국으로 송환되서 합당한 처벌 받기 원합니다
  • ?
    다서채 2018.08.15 21:08
    너무마음이아파요ㅜㅜ 이사건을접하고 잠이오질않고오로지이생각뿐이네요ㅜ
  • ?
    사랑하는우리아기 2018.08.16 01:45
    제발!! 한국에서 처원이 진행중입니다. 필리핀 교민분들께서도 이 사건을 알고 관심가져 주시기 바랍니다 ㅠㅡㅜ
  • ?
    엄마 2018.08.20 13:12
    너무나 처참한 현실이지만, 약자들에게 대한민국의 법은 도움을 주지 않았습니다. 과거를 돌아보고, 현재를 들려다봐도 늘 피해자는 있는데, 가해자는 없었고, 피해자가 겪은 고통은 평생의 삶을 앗아가는데 가해자가 받는 벌은 참으로 미미했습니다. 누구나, 나에게 그런일이??라고 생각하지만, 막상 당하고나면 당한 피해자만 억울할 뿐입니다..... 아이들이 안전하게 사랑받고 성장하면 훗날 우리나라의 주역이 됩니다. 그런 아이들이 고통받고 있습니다. 제발 관심가져주새요. 아이들이 행복하지 나라에 미래는 없습니다......
  • ?
    아이들은천사 2018.08.20 14:25
    아..ㅠㅠ 잘못을 반성하고 사죄를 해도 모자란데.. 처벌 피하려고 주변 온갖 연줄을 이용해 빠져나가겠다는 생각만으로 가득차있던 악마들.. 이런 악마들을 받아주니.. 한국에서 죄짓고 필리핀으로 도망간다는 말이 떠도는듯.. 재수사, 재심..꼭 이뤄져야합니다.!!
  • ?
    Everybody 2018.10.17 01:33
    어째서 아이를 죽인 살인범죄자들이 떳떳이 필리핀에서 잘 살고 있나여? 필리핀 교민들 울산 성민이 사건 살인자 가족들이 필리핀에서 살고있다고 합니다. 대한 민국 국민들은 이 사건에 대해 아이를 죽인 부부를 죽이고 싶은 심정이예여.. 본인등 자식들도 똑같이 죽어봐야 정신차릴까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3 영어 수학 용어집 영어수학 2018.11.11 0
242 울산 성민이를 죽인 살인자 가족 얼굴들입니다...꼭 기억하십시오!! 3 file Fighting 2018.10.17 17
241 23개월 울산 성민이 사건에 대해서... file Hunter 2018.10.17 12
240 안녕하세요. 필리핀 해외봉사로 문의 드립니다. 카이사르 샘 2018.10.11 6
239 홈페이지제작 55만원으로 제작하는 방법 file 이은지 2018.10.09 2
238 해외지역/ 총판 및 대리점/딜러 모집 안내 file 골프지기 2018.10.01 2
237 홍콩한국국제학교 진실규명 청원에 동참해 주십시요. koreanhk 2018.09.21 7
236 ★무료교육★ 9월 [자격증 무료교육] 온라인 수강생 모집 교육팀 2018.09.17 1
235 김관용 전 경북도지사님 잘 계신지요. 근황이 궁금합니다. 구미인 2018.09.15 6
234 해외에서 한국도서 보는 정보공유해요 ^^ 슝슈리슝 2018.09.11 4
233 이번년이나 내년에 미국갈꺼같네요 안나수이 2018.09.04 10
232 SK 무제한 국제전화서비스(필리핀→한국) 이용 안내 김수철 2018.09.04 4
231 안녕하세요 샤넬향 2018.08.30 8
230 필리핀시장으로 넓히는 홈페이지제작 입니다. 1 file 이은지 2018.08.28 8
229 인천공항렌트카 여기에서 렌탈하면 대박 !!! file 다이나믹7 2018.08.20 4
228 23개월 아기 죽인 살인자 어린이집 부부가 이곳 교민이라고 합니다 16 FURY 2018.08.14 317
» 어린이집에서 23개월 아기가 맞아 장파열로 사망했습니다 13 fury 2018.08.14 274
226 다시마전복가공식품 수입 및 유통에 관심있으신 분 연락바랍니다. 다시마전복 2018.07.31 5
225 Justice on the murder of 23-months old boy in Ulsan, Korea 1 El Kim 2018.07.27 45
224 해외 담배 배송업체 이오씨 스토어입니다. EOCSTORE 2018.07.24 1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
필리핀한인총연합회 | Tel: 63-2-886-4848, 886-4898
Contact e-mail: ukca@korea.com.ph
개인 정보 책임 및 관리자 : 권 신
본 사이트를 통한 수익금은 교민 사회의 발전, 한인회의 각종 공공사업에 쓰여집니다.
Copyright © United Korean Community Association in the Phillippines. All Rights Reserved.